수묵에 빛을 투과시킨다.

선(線)이 주를 이루는 수묵화에 음영의 조화를 꾀하고

그렇게 만들어진 양감이 화면 안의 공간감을 극대화 시킨다.

내 작업의 정신성과 소재는 자연에서 나온다.

이는 우리가 보호해야 할 대상이 아닌 우리가 보호받고 있는 성체이기도 하다.

그 중 ‘나무‘는 자연의 대표성을 갖고 있기에 누구에게나 호감을 줄 수 있는 소재이기도 하다. 그런 나무에 내 방식대로의 생명력을 만들어 내는 것은

그들과 더불어 내 존재까지 살아있음을 느끼기에 충분해 진다.

주된 표현방식은 적묵법(積墨法)이나,

다른 첨가물 없이 표현하는 백발법(白拔法)에 운영의 묘(妙)가 있다고 할 것이다.

그러하기에 선을 거의 배제하고 명암만으로도 그 경계가 만들어 지며 선이 되기도 한다.

혹자는, ‘수묵화만의 정신에 기인하지 못한 서양적 사고와 기법이다‘ 고 할런지 몰라도

모든 평면작업은 ’회화’라는 이름으로 정착 되어진지 오래이다.

또한 전통과 정통의 답습 없이는 새로운 장르에 대한 개척도 한계가 있다는 생각에

오늘도 고서古書의 먼지를 털어 내고 있다.

2020
2019
2018
2017
2016

송승호

Seung-Ho S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