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

황미정1, Happy 울릉도 여행, 60.6 x 72.7 cm, Acrylic on canvas, 2021
최윤희2, Mind map 21-22(독도), 38.0 x 45.5 cm, 캔버스에 아크릴, 색동천, 2021, 120만원
최윤희1, Mind map 21-21(독도), 41.0 x 60.6 cm, 캔버스에 아크릴, 색동천, 2021, 180만원
최경자2, 알파 걸_도동항 산책, 72.7 x 60.6 cm, 캔버스 위에 면 DTP, 아크릴, 2021, 400만원
최경자1, 알파 걸 _ 독도에서, 60.6 x 72.7 cm, 캔버스 위에 면 DTP, 2021, 400만원
조수정2, 울릉의 표정, 61 x 76 cm, 캔버스에 혼합재료, 2021, 300만원
조수정1, 남해에서, 61 x 76 cm, 캔버스에 혼합재료, 2021, 300만원
조미화3, HOMO-VIATOR21J2, 72.7 x 60.6 cm, 주사기선묘, 2021, 400만원
조미화2, HOMO-VIATOR21H2, 33.4 x 24.2 cm, 주사기선묘, 2021, 100만원
조미화1, HOMO-VIATOR21G3, 33.4 x 24.2 cm, 주사기선묘, 2021, 100만원
장윤영1, 울림, 90.9 x 65.1 cm, oil on canvas, 2021, 450만원
이지숙3, 찰나-증도, 36 x 73 x 3 cm, 테라코타 위에 아크릴 채색, 2021, 450만원
이지숙2, 찰나-섬, 35 x 70 x 3 cm, 테라코타 위에 아크릴 채색, 2021, 450만원
이지숙1, 찰나-섬, 37 x 35 x 3 cm, 테라코타 위에 아크릴 채색, 2021, 200만원
이인숙1, 그 곳에 가고 싶다, 53 x 53 cm, oil on canvas, 2021, 300만원
이미경3, 초록의 향기 (보성 녹차밭), 72.7 x 40.9 cm, oil on canvas, 2021, 380만원
이미경2, 꿈꾸는 섬(울릉도), 30 x 60 cm, oil on canvas, 2021, 200만원
이미경1, 꿈꾸는 섬(독도), 65.0 x 49.5 cm, oil on canvas, 2021, 300만원
신동권2, 울릉도의 일출, 60 x 60 cm, 특수지 위에 아크릴, 2021, 300만원
신동권1, 관매도의 일출, 49.0 x 43.5 cm, 캔버스 위에 아크릴, 2021, 200만원
송승호3, 독도야 간밤에 잘잤느냐, 10.0 x 30.5 cm, 장지에 흙 아크릴, 2021, 50만원
송승호2, 독도가 보이는 섬, 20.3 x 40.5cm, 장지에 혼합재료, 2021, 80만원
송승호1(스케치), 관매도 풍경, 20 x 55 cm, 화첩에 수묵, 2020, 100만원
변해정2, 일출, 65.1 x 65.1 cm, 캔버스에 아크릴, 2021, 500만원
변해정1, 목포항 앞 그 거리, 60.6 x 72.7 cm, 캔버스에 아크릴, 2021, 400만원
박계숙2, 울릉국화밭, 41 x 53 cm, 캔버스에 아크릴, 2021, 100만원
박계숙1, 야호!, 53 x 33 cm, 캔버스에 아크릴, 2021, 80만원
금사홍4, Holistic express landscape(全一的 산수) 0321-성산리, 100 x 81 cm(40호), acrylic on cotton, 20
금사홍3, Holistic express landscape(全一的 산수) 0184-농공길, 100 x 81 cm(40호), acrylic on cotton, 20
금사홍2, Holistic express landscape(全一的 산수) 0186-관매도, 73 x 60 cm(20호), acrylic on cotton, 202
금사홍1, Holistic express landscape(全一的 산수) 0187-신평리, 100 x 81 cm(40호), acrylic on cotton, 20

남도&울릉도 여행작품전

2021. 11. 5 - 11. 17  ㅣ  11:00 - 19:00 (연중무휴)  ㅣ  Gallery Coop  ㅣ  02 - 6489 - 8608

​금사홍 박계숙 변해정 송승호 신동권 이미경 이인숙

이지숙 장윤영 조미화 조수정 최경자 최윤희 황미정

 

 

그림은 생각의 진화 가운데 일부의 상황이며 완전 정리된 철학적 사고의 결정체라고 단정할 수 없다. ‘무엇엔가 다가가는 과정’ 에서의 본능적인 근소한 표현일 뿐이라고 생각하며 좁은 화지 안에 넓은 풍경을 구겨 넣는 마법 같은 것.             - 2020.10 관매도에서 송승호

 

하늘은 맑고, 마음도 맑아 신바람 나는 여행이었다.

도동항 산책길을 거닐다 숙소로 돌아오곤 했는데, 시간을 옮겨 그곳에 있음을 감사했다. 조각난 시간들, 그리고 신바람 났던 기억들을 이은 알파 걸 _ 도동항 산책은 ‘따로 또 같이’ 했던 여행의 선물이다.   -최경자

 

여행 마지막 날 아침 일출을 보았다.

일출의 감동은 늘 한결같고 한편으론 늘 애잔하다.

가족의 안녕과 함께

더 열심히 잘 살아야겠다는 다짐을 했던

아름다운 아침의 일출이었다.                -변해정

 

하늘과 바다가 허락해 주어야만 발을 내딛을수 있는 곳.

獨島. 어디까지가 하늘이고 어디까지가 바다이더냐..

영원불멸할 대한민국 땅 독도에 마음을 띄워보다.  -이인숙

 

망망대해 푸른 바다 고즈넉이 떠 있는 작은 섬 독도.

마주하니 울컥 무언가 마음의 소리가 들린다. 독도가 한국의 것이라는 이미지를 전달하기 위해 한복과 조각 이미지를 가져왔다. 한국적인 것, 내 예술의 중심이다.  -장윤영

 

“신은 왜 이렇게 변화무쌍한 바다의 격렬함 위에 저렇게 작고 연약한 새를 공존하도록 했을까?” 우리는 모두 작은 존재이고 많은 실패와 시련을 겪겠지만 그 안에서 기쁨을 찾아내며 깊은 깨달음을 얻을 수 있음을 생각했다.  -박계숙

 

대나무가 많아서 죽도라 했던가! 그곳의 구석구석을 보면서 아름답고 아기자기한 풍광들에 매료되어서였는지 외로운 섬이 아니라 또 가고 싶어지는 예쁜 섬이었다.  -황미정

 

뭍에서 잔뜩 지고 온 온갖 먼지와 더러움을 바람과 푸른 물에 씻어본다. 울릉의 푸르름 덕에 다른 세계로부터의 살짝 열린 문 틈으로 불어들어온 바람의 냄새를 캔버스에 표현하고 싶다.  -조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