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1, 선종훈, fou You, 45.5 x 37.9 cm, Oil & Acrylic on canvas, 2021, 300만원
002, 선종훈, fou You, 45.5 x 37.9 cm, Oil & Acrylic on canvas, 2021, 300만원
003, 선종훈, fou You, 45.5 x 37.9 cm, Oil & Acrylic on canvas, 2021, 300만원
004, 선종훈, fou You, 45.5 x 37.9 cm, Oil & Acrylic on canvas, 2021, 300만원
005, 선종훈, fou You, 45.5 x 37.9 cm, Oil & Acrylic on canvas, 2021, 300만원
006,채한리, Jazz Singer (재즈 가수), 65.1 x 53.0 cm (15F), Oil on canvas, 2021, 310만원
007, 채한리, Consoling (위로), 60.6 x 45.5 cm (12P), Oil on canvas, 2021, 290만원
008, 채한리, Pieta (피에타), 56 x 76 cm (25호 변형), Oil on canvas, 2021, 520 만원
009, 채한리, Sewing Woman (바느질하는 여인), 76 x 66 cm (25호 변형), Oil on canvas, 2021, 520만원
010, 채한리, The Bully (불한당), 60.6 x 50.0 cm (12F), Oil on canvas, 2021, 320만원
011, 채한리, Pieta (피에타), 65.1 x 90.9 cm (30P), Oil on canvas, 2021, 620만원
012, 채한리, The Thinker (생각하는 사람), 72.7 x 60.6 cm (20F), Oil on canvas, 2021, 415 만원
013, 채한리, jazz singer (재즈 가수), 65.1 x 53.0 cm (15F), Oil on canvas, 2021, 350만원
014, 채한리, Carmen (카르멘), 72.7 x 60.6 cm (20F), Oil on canvas, 2021, 415만원
015, 마리봇(권태원), 그리움폭파장치, 70 x 30 cm, 패브릭과 마카, 2021, 비매작품
016, 마리봇(권태원), 다중우주, 91 x 117 cm, Acrylic on canvas, 2021, 400만원
017, 마리봇(권태원), Man na bar, 65 x 45 cm, Acrylic on canvas, 2021, 400만원
018, 마리봇(권태원), 굿 럭 데이, 65 x 45 cm, Acrylic on canvas, 2021, 200만원
019, 마리봇(권태원), 25시, 65 x 45 cm, Acrylic on canvas, 2021, 200만원
020, 마리봇(권태원), 플랫폼B구역42번가, 65 x 45cm, Acrylic on canvas, 2021, 150만원
021, 마리봇(권태원), 애플씨에게 보내는 메세지, 65 x 45cm, Acrylic on canvas, 2021, 150만원
022, 마리봇(권태원), 꽃길 행성으로 가는 중, 65 x 45 cm, Acrylic on canvas, 2021, 200만원
023, 선종훈, fou You, 45.5 x 37.9 cm, Oil & Acrylic on canvas, 2021, 300만원
024, 선종훈, 완전한 평온, 60.6 x 40.9 cm, Oil & Acrylic on canvas, 2021, 420만원
025, 선종훈, fou You, 60 x 30 cm, Oil & Acrylic on canvas, 2021, 400만원

2021 쿱과 친구들

2021. 8. 13 - 8. 25  ㅣ  11:00 - 19:00 (연중무휴)  ㅣ  Gallery Coop  ㅣ  02 - 6489 - 8608

선종훈

우리가 완전한 평온에 이를 수 있을까.

완전한 평온. 모든 상황과 감정을 초월한 상태여야 가능하다. 여인은 모든 것을 초월한 듯 편안해 보인다. 평화를 얻겠다는 마음조차도 놓아야 그 경지에 이를 수 있기에, 여인의 모습은 성스럽고 신비롭다.

여인의 가슴 깊은 곳에서 나온 빛이 여인을 비추고, 풍경을 비추고, 더 나아가 그림이 걸려있는 공간 전체로 은은히 펴져 나간다.

채한리

나 자신이 누구인지, 무엇을 위해 살아가는지 삶을 고뇌하는 존재. 인간.

절망, 슬픔, 분노… 인간은 수많은 생각과 감정의 덩어리가 뒤엉켜 있는 어두운 존재지만 그래서 더 아름답고 빛난다.

작가는 신체 구조의 논리, 시각적 환영의 논리, 재료가 겪는 시간의 논리 등 작가가 정한 규칙대로 그림을 그린다. 이 규칙들 외에는 얽매이지 않으려 노력한다. 정형화되지 않도록, 인간 그 자체의 어두운 빛이 드러날 수 있도록…

 

 

마리봇

기원전 2630년… 2021년, 2022년…2070년!

과거의 마리, 현재의 마리, 미래의 마리가 서로에게 메시지를 보낸다.

 

To. 사랑하는 애플 씨에게

2070년 뉴욕 맨해튼 5번가 애플사 로비에서 만나요.

From. TW (2021)

 

작가는 말한다. 모든 사람은 우주 속 하나의 작은 행성이라고.

우리의 시간과 시간은 사라지는 것이 아닌 우주 어딘가를 떠돌고 있는 것이라고.

거창하지 않아도 된다. 지금의 순간을, 찰나의 감정을 수많은 나인 마리에게 전한다.

 

서은영 큐레이터